코스피지수가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6일 코스피지수는 지난 주말 대비 11.26포인트(0.74%) 오른 1532.04로 마감됐다. 지난 12일의 사상최고치 1525.61을 훌쩍 넘으며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간 것이다.

이날 지수는 해외증시의 상승세에 힘입어 투자심리가 호전되며 3.11포인트(0.20%) 오른 1523.89로 출발한 후 단기 급등에 따른 경계매물이 나오며 한때 하락세를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전기전자와 증권업종을 중심으로 외국인의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폭을 확대했다. 또 일본 증시의 강세가 투자 심리 안정에 기여했다.

외국인은 830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장세를 주도했지만 기관과 개인은 각각 1057억원과 290억원을 순매도하며 차익 실현에 나섰다. , , 등은 지난 주말 상승에 따른 차익매물로 1%가량 하락했으나 , , 등은 강보합세를 보였다.

과 LG생명과학, , 등 제약주들은 최근 급락에 따른 저가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세를 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