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주주 자격 승인을 받은 유진기업이 서울증권 주식 2900만주를 공개매수한다.

유진기업은 "23일부터 2월12일까지 21일간 서울증권 2900만주를 주당 1500원에 공개매수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주말 유진기업 종가는 1410원이었다.

유진기업측은 "서울증권의 안정적 경영권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목표 주식 수 2900만주에 미달하더라도 공개매수에 응한 주식 전부를 매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공개매수는 우리투자증권과 서울증권 창구를 통해 이뤄진다.

유진기업은 현재 서울증권 지분 11.07%를 갖고 있으며 강찬수 회장 등의 지분을 합쳐도 12.99%에 불과하다.

유진기업은 과거 서울증권 지배주주 승인신청을 내면서 20% 이상 지분을 취득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공개매수가 성공할 경우 유진기업의 서울증권 지분율은 23~24%에 이르게 된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