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지수가 트리플위칭데이(지수선물.옵션.개별주식옵션 동시 만기일)를 맞아 약세를 보일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유가증권시장이 상승한데 편승해 600선 고지에 다시 올라섰다.

14일 코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7.54포인트(1.26%) 오른 605.89에 거래를 마쳤다.

전일 긍정적 경제지표 발표에 따라 미국 증시가 강보합세로 거래를 마친 가운데 코스피지수가 견조한 상승세를 줄곧 유지한 것이 투자심리의 회복세로 이어질 수 있었다는 진단이다.

개인이 159억원 어치를 순매수하면서 증시 강세를 주도했으나 기관은 94억원의 매도우위를 나타냈고 외국인도 6억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종이.목재가 0.2% 하락하고 섬유.의류도 미미한 약세를 보인 것을 제외하면 전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

특히 정보기기가 3.7% 급등했으며 출판.매체복제(3.4%), 화학(2.3%), 방송서비스(2.4%) 등의 오름폭도 컸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이 일제히 올랐다.

NHN(410,000 -2.26%)이 0.6%의 오름세를 보인 것을 비롯, CJ홈쇼핑과 다음이 4%대의 강세를 보였으며 CJ인터넷도 3.2% 상승했다.

그외 휴맥스와 네오위즈, GS홈쇼핑, 하나투어 등도 1% 내외의 오름폭을 보였다.

4.4분기 최대 실적 달성 기대에 테크노세미켐이 7.0% 급등했으며 최근 급등세를 이어온 소형 자산주 동산진흥도 엿새째 가격제한폭까지 올라 거래를 마쳤다.

미디어플렉스는 중국 진출 기대감에 3.4% 올랐다.

전일 상장한 한국컴퓨터는 이틀째 상한가를 보였으나 파트론은 첫 날 상한가 뒤 하한가로 급락하는 급변동을 나타냈다.

그러나 최근 급등세를 보인 헬리아텍은 4.9% 약세로 전환했으며 닛시는 검찰의 전 대표이사 수사 소식에 하한가로 추락했다.

이상급등종목으로 지정된 니트젠테크도 하한가로 거래를 마쳤다.

상한가 15개 등 642개 종목이 오른 반면 하한가 9개 등 248개 종목이 내렸다.

시간외 거래를 포함한 거래량은 5억392만주, 거래대금은 1조5천323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화증권 이영곤 연구원은 "이미 만기 부담에 따른 조정을 거친 상황에서 매물이 순조롭게 소화되는 양상을 보임에 따라 투자심리가 급격히 호전되는 양상을 보였다"며 "프로그램 매물 부담이 계속되기는 하겠으나 만기일 이슈가 일단 해소된 만큼 향후 긍정적 움직임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중배 기자 jb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