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 최대주주인 서경배 사장이 장녀 서민정양에게 아모레퍼시픽 우선주 20만주(500억원 상당)를 지난주 증여했다.

적지 않은 증여세 부담이 예상되는 주가 상승기 증여여서 주목된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서 사장은 지난 6일 자산이 갖고 있던 아모레퍼시픽 우선주 20만1488주를 장녀인 민정양(15)에게 증여했다.

이날 종가를 기준으로 538억원 규모다.

올 들어 증여를 실시한 상장사 중 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서 사장은 민정양과 호정양(11) 등 두 딸을 두고 있다.

주식 증여는 세 부담으로 인해 주가가 낮은 시점에서 하는 게 일반적인데 주가가 크게 오른 상황에서 이뤄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우선주는 기업분할 후 19만원까지 떨어지기도 했으나 최근 내수주 부각으로 급등,27만원까지 올랐다.

아모레퍼시픽 고위 관계자는 "최대주주의 뜻에 따라 이뤄졌으며 증여세는 적법한 절차를 거쳐 납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증여세는 250억원을 웃돌 것으로 추정된다.

농심가의 외손녀이기도 한 민정양은 지분도 갖고 있어 다른 보유 지분 정리나 일부 현물 납부를 통해 증여세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전문가는 "아모레퍼시픽 후계 구도를 위한 기반 마련에서 이번 증여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며 "아모레퍼시픽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들이 태평양측의 주식교환 방식 장외매수에 응해 태평양 우선주 지분율을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태평양은 지주사 전환을 위해 아모레퍼시픽 보통주 공개매수와 동시에 우선주 28만여주를 주당 20만6000원에 11일까지 장외매수할 예정이다.

장외매수 가격은 주당 20만6000원으로 현 주가를 감안할 때 장외매수에 응할 투자자는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에 국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경우 서 사장 등 특수관계인의 태평양 우선주 지분율은 종전 23.92%에서 60% 수준으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민정양은 태평양 우선주 43만주(34%)를 갖게 된다.

업계 관계자는 "민정양의 나이가 아직 어려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후계구도를 확립해 갈 것"이라며 "배당수익을 통해 향후 경영권 승계를 위한 실탄을 마련하는 수순을 밟아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태평양이 향후 적극적인 배당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이다.

민정양 예상 배당금은 지난해 태평양 배당액(주당 3050원)을 기준으로 연간 13억원에 달한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