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지수가 600선 회복 이후 이틀째 강보합세를 유지했다.

13일 코스닥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94포인트(0.16%) 오른 604.90을 기록하며 강보합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전주말 미국 증시의 강세 마감을 토대로 긍정적 흐름을 지속했으나 기관 및 기타주체의 매도세가 강화되면서 상승폭은 제한된 모습이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82억원, 30억원 순매수를 기록한 기관은 76억원 매도우위를 나타냈다.

업종별로는 등락이 엇갈려 인터넷과 제약이 2%를 웃도는 강세를 보인 가운데 반도체와 출판.매체복제도 1%대의 오름세를 보였으나 유통이 1.6% 하락한 것을 비롯, 금속과 기타서비스, 방송서비스 등은 1%대의 약세를 면치 못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대체로 약세를 면치 못했다.

CJ홈쇼핑(177,900 +0.17%)과 메가스터디, 다음이 2%대의 하락세를 보였으며 하나로텔레콤과 LG텔레콤, GS홈쇼핑도 1%내외의 약세로 거래를 마쳤다.

그러나 NHN은 오전 보합세에서 2.7% 강세로 거래를 마쳤으며 휴맥스, 하나투어, 네오위즈, 동서도 1% 이내의 강세를 나타냈다.

소송에 휩싸인 카프코가 11.3% 급락한 것을 비롯, 횡령사고를 겪은 엠피오가 가격제한폭까지 떨어졌으며 최근 대표이사의 주가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조이토토도 유상증자 철회 소식이 더해지며 7.9% 추락하며 나흘째 급락세를 보였다.

또 모보는 자회사 엠비메탈과 홈캐스트간 합병이 무산됐다는 실망감에 9.8% 급락세로 거래를 마쳤다.

이에 반해 넥서스투자는 디지털인사이드 지분 인수가 호재로 작용하면서 이틀째 상한가를 기록했고 디지털인사이드 지분을 19% 가량 보유한 KTH도 가격제한폭까지 올랐다.

디지털인사이드가 지분을 인수한 IC코퍼레이션도 동반 상한가를 기록했다.

고려반도체는 상장 이후 나흘째 오름세 속에 8.3% 급등했으며 씨오텍 역시 신기술 개발 소식에 가격제한폭까지 올랐다.

상한가 18개를 포함, 417개 종목이 올랐고 하한가 3개를 포함, 467개 종목이 떨어졌다.

거래량은 6억200만주, 거래대금은 1조4천949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중배 기자 jb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