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산의 신동수 대표이사가 코스닥 입성 나흘 만에 1000억원대 주식 부자에 합류했다.

또 올해 코스닥 신규 상장으로 보유주식 평가액이 100억원을 넘어선 대표도 9명이나 됐다.

2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동수 대표는 지난 25일 기준 보유주식의 평가액이 1262억원에 달했다.

신 대표는 미래에셋증권에 빌려준 60만주를 포함해 평산 주식 480만주를 보유하고 있다.

평산은 25일 상한가인 2만6300원으로 마감됐다.

신 대표 뿐만 아니라 특수관계인 6명의 평가액도 크게 늘어나 이들 7명 보유주식의 총 평가액은 2272억원에 달했다.

특히 20대 초반인 신 대표의 두 자녀는 평산 상장으로 126억원의 주식 평가액을 기록했다.

평산을 포함,올해 코스닥시장에 신규 상장하면서 보유주식 평가액이 100억원을 넘은 기업대표들도 9명이나 됐다.

최근 외국인들의 매수로 주가가 급등한 제이브이엠(13,950 0.00%) 김준호 대표의 보유주식 평가액은 915억원으로 늘어나 '1000억원 클럽' 가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제우스(20,450 -0.24%) 문정현 대표(191억원),크리스탈지노믹스 조중명 대표(158억원),엘씨텍(1,005 +2.66%) 이명호 대표(132억원),젠트로(1,380 +0.73%) 변무원 대표(113억원),뉴프렉스(4,315 +1.41%) 임우현 대표(107억원),유진테크(49,500 -0.30%) 엄평용 대표(107억원),티엘아이(6,350 -0.47%)의 김달수 대표(100억원)도 주식평가액이 100억원 이상에 달했다.

김태완 기자 tw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