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들어 주식시장 약세에도 불구하고 상장사 임직원들의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행사는 활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증권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20일까지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들의 스톡옵션 행사에 따른 신규상장 주식수는 총 813만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61만주에 비해 44.98% 증가했다.

스톡옵션 상장 회사수는 28개사,건수는 81건으로 작년 동기 대비 각각 55.56%와 35% 늘었다.

그러나 상장주식수 증가에도 불구하고 올해 전반적인 주가 하락으로 인해 전체 스톡옵션 상장금액(상장일 종가x상장주식수)은 작년보다 16.44% 감소한 1177억원으로 집계됐다.

발행금액(행사가격x상장주식수)도 340억원으로 28.45% 감소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작년에 비해 주가 수준이 낮은 기업들의 스톡옵션 행사가 많아 전체 발행 금액이 작년보다 줄었다"고 설명했다.

올 들어 스톡옵션 행사에 따른 상장주식이 가장 많았던 회사는 서울증권으로 20일까지 총 435만주를 상장했다.

이어 대우차판매(60만주) (52만주) (43만) 순이었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