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코스닥기업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증권선물거래소에 따르면 2005사업연도 코스닥 12월 결산법인 764개사(금융업, 자본잠식 제외)의 ROE는 5.94%를 기록, 전년에 비해 2.71%포인트나 낮아졌다.

이는 그러나 3년 만기 국고채 수익률 5.08%(작년말 기준)보다는 높은 수준이어서 비교적 양호한 수준으로 이익을 창출한 것으로 평가됐다.

거래소 관계자는 "2004년의 경우 일부 기업의 이익 급증으로 ROE가 이례적으로 높은 수준을 보였다"면서 "지난해의 경우 악화된 경제여건을 감안하면 선전한 것으로 볼수 있다"고 말했다.

코스닥기업의 ROE는 2001년 0.02%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한 이후 2002년 1.51%, 2003년 4.19%에 이어 2004년에는 8.65%로 크게 높아졌다.

일반기업의 ROE는 6.74%로, 벤처기업(4.53%)에 비해 2.21%포인트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일반기업은 2001년 이후 벤처기업에 비해 높은 ROE를 기록하고 있다.

전체 기업 가운데 ROE가 5% 이상인 곳은 417개사로 54.58%를 차지했다.

또 ROE가 20% 이상인 회사는 68개사였고, 10~20%인 회사는 224개사, 5~10%인 회사는 127개사로 조사됐다.

한편 ROE와 주가간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ROE가 높을 수록 주가 상승률 역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ROE가 20% 이상인 기업들은 지난해 평균 219.70%의 주가 상승률을 기록한데 이어 올해 횡보장세에서도 6.07%의 주가 상승률을 보였다.

기업별 ROE는 아이즈비전(3,935 +0.25%)이 79.52%로 가장 높았고 이어 이니시스(65.15%), ICM(45.70%), 하나투어(39.38%), 성우하이텍(38.86%)의 순이었다.

ROE는 기업에 투자된 자본을 사용해 이익을 어느 정도 올리고 있는가를 나타내는 지표로, 기업의 당기순이익을 자기자본으로 나눈 뒤 100을 곱해 산출한다.

(서울연합뉴스) 곽세연 기자 ksye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