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JP모건증권은 국민은행에 대해 1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양호할 것으로 전망되며 M&A 측면도 여전히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1분기 순익이 6220억원으로 추정되는 등 실적이 예상보다 호조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고 상대적으로 영업 변동성이 낮다는 점에서 밸류에이션 프리미엄을 받을 만 하다고 밝혔다.

한편 과거 외환은행 매각과 관련, 검찰 수사 소식 등의 영향으로 주가가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으나 시장 우려와 달리 외환은행 인수가 성사되지 않을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인수가 무효화될 경우 외국인 투자에 타격을 주는 연쇄 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 등을 근거로 제시.인수 시기가 늦어질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비중확대 의견에 목표주가는 9만1000원.

한경닷컴 강지연 기자 sere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