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규모 인프라펀드로 오는 15일 서울과 런던 증시에 동시 상장되는 맥쿼리한국인프라투자융자회사(MKIF·옛 한국도로인프라펀드)의 공모가격이 주당 7000원으로 정해졌다.

일반 투자자들의 청약일은 9~10일 이틀간이다.

기획예산처는 펀드의 공모가가 정해짐에 따라 MKIF의 국내외 상장 규모가 총 2조1805억원(22억4032만달러)에 달한다고 7일 발표했다.

공모물량은 신주발행 5000억원(국내 2200억원,해외 주식예탁증서 2800억원),구주매출 4400억원이다.

기관투자가에는 전체 물량의 70%가 배정되고 일반 공모분은 청약액 3억원을 기준으로 이를 초과해 청약한 투자자와 이하 투자자들에게 각 15%씩 배정된다.

청약은 삼성증권과 굿모닝신한증권,맥쿼리증권의 서울지점,교보증권,동양증권,한화증권에서 할 수 있다.

MKIF는 현재 19개 기관투자가로부터 1조2600억원을 조달해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등 13개 SOC자산에 투자,수익금을 투자자에게 배당하고 있다.

박수진 기자 notwo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