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관리 졸업주 부활 '합창'

법정관리를 졸업한 지 2~3년 된 중견기업들의 실적개선이 눈부시다.

새 주인을 찾은 후 영업이 정상궤도에 오르면서 매출이 증가하거나 수익성이 크게 좋아지는 추세다.

특히 건설업체의 경우 법정관리 때 신인도 하락 등으로 줄었던 수주가 다시 크게 늘면서 경영이 본궤도에 올라서고 있다.

법정관리 졸업기업의 '부활 행진'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한때 법정관리 업체들의 이 같은 눈부신 턴어라운드는 일시적이 아니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주가에도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건설업체 눈부신 실적개선

지난 2002년 코암씨앤시개발에 매각되며 법정관리를 졸업한 한신공영은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70.3%,영업이익은 34.4% 늘어났다.

2004년 말 대주주 횡령사건 등이 터지면서 어려움을 겪었지만 대주주 지분을 우리사주조합이 인수한 후 영업에 전력한 결과 좋은 실적을 올릴 수 있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2004년 두산그룹에 인수된 고려산업개발은 두산산업개발로 이름을 바꾼 후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작년 매출은 2004년에 비해 20% 증가한 1조7133억원.영업이익과 순이익도 각각 27.9%,66.5%나 급증했다.

탄탄한 시공능력에다 두산의 브랜드가 합쳐진 결과라는 게 업계의 해석이다.

두산은 또 그룹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는 대우건설 인수의 핵심멤버로 참여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시너지 효과 톡톡

파리크라상에 인수된 삼립식품은 작년 매출 4.6% 신장,영업이익 62.7% 확대라는 성적표를 기록했다.

주력제품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건강식품 외식프랜차이즈 등 사업 다각화에도 성공한 덕분이다.

영업이익이 크게 늘어난 것은 동종업종을 영위하는 SPC그룹에 편입된 데 따른 시너지 효과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공동마케팅,유통망 공유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2003년 세아제강에 인수된 기아특수강은 세아베스틸(11,000 +7.32%)이란 이름으로 다시 태어났다.

창사 이래 처음으로 지난해 매출 1조원을 돌파했으며 영업이익도 617억원으로 23% 증가하는 실적을 올렸다.

세아제강과 분업시스템을 구축,경기 급변동에도 상당한 적응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쌍방울 수산중공업은 흑자전환

삼익악기는 작년 순이익 95억원을 기록,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이를 바탕으로 1996년 부도 후 10년 만에 첫 배당을 실시한다.

쌍방울도 구조조정을 통해 순이익 137억원을 기록,흑자전환에 성공했다.

2002년 법정관리를 벗어난 후 대주주 간 경영권 다툼 등을 거쳤지만 대한전선이 경영권을 인수한 뒤 적자 사업부문을 구조조정하고 부동산 등 유휴자산을 처분한 결과다.

이 밖에 수산중공업도 작년 흑자로 돌아섰으며 한신공영 유통사업 부문을 전신으로 하는 세이브존I&C 역시 매출과 영업이익 순이익 모두 신장세를 보였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