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는 12일 지난 1분기에 1조3천80억원의 순이익을 내 3분기 연속 순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또 매출 5조6천5백60억원,영업이익 1조7천7백60억원을 달성,분기별로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포스코의 1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0%,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76.2%,81.7% 증가한 것이다. 그러나 이날 사상 최대 실적 공개에도 불구하고 포스코 주가는 외국인 매도로 0.76% 하락한 19만7천원에 마감됐다. 향후 이익 전망이 불투명하다는 이유에서다. ○시장 관심은 3분기 이후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포스코의 실적이 2분기까지 호조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데 이견이 없다. 2분기의 경우 영업이익이 1분기보다 더 늘어난 1조8천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문제는 3분기 이후다. 외국계 증권사들은 국제 철강가격이 하반기부터 본격 조정을 받을 전망이지만 원자재 가격은 반대로 오름세를 지속할 것으로 보여 철강업황이 급격히 둔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도이치증권은 1,2분기를 정점으로 포스코의 영업이익률이 3분기부터 크게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이은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위원은 "최근 중국 철강가격이 하락 반전하고 OECD 경기선행지수가 내림세로 돌아선 점에서 심리적으로는 부정적인 게 사실"이라며 "그러나 세계 최대 철강 수요국인 중국 경기가 경착륙하지 않는 한 철강가격의 급격한 하락세는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예측했다. ○외국인 향방이 주가 열쇠 최근 주가 약세의 주범인 외국인 매물이 언제 그치느냐가 관심사다. 이와 관련,이은영 연구위원은 "외국인 매물의 빌미로 작용했던 포스코의 자사주 매입이 다음주까지 끝날 예정"이라며 "철강가격 하락세가 조만간 안정세로 돌아서면 외국인은 다시 매수에 나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3분기 이후 업황이 다소 약화하더라도 포스코의 마진율은 1분기의 31.4% 수준과 유사한 선에서 유지될 것"이라며 "특히 올해 예상 실적 대비 주가순자산비율(PBR)이 0.8배로 저평가돼 있다"고 지적했다. 정종태·오상헌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