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강세는 '3년 하락이후 4년차 반등 패턴'이며 절대적인 '가격메릿'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7일 굿모닝신한증권 김중현 연구원은 세계 어느 증시에서도 3년 하락 이후 4년차에는 반등을 보였다고 상기시키고 코스닥 강세 지속 가능성을 점쳤다.

미국 다우의 경우 1900년대 이후 4년 연속 하락세가 나타났던 때는 20년말 대공황기가 유일했으며 심지어 3년 연속 하락도 20세기초 철도버블 붕괴와 2차 대전,21세기초 IT버블 붕괴 등 단 3차례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물론 특별한 상승 요인없이 오르는 덩달아株 들이 부쩍 늘어 시세의 질이 다소 불안하기도 하나 가장 우선해야 할 것은 절대 가격메릿이다"고 강조했다.

특히 KTF와 강원랜드 등 시총 상위종목들의 脫코스닥 추세가 시장을 더 가볍게 만들어 지수가 탄력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된 가운데 이들의 脫코스닥은 그렇지 않아도 변동성 높기로 소문난 코스닥 변동성을 더 높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연구원은 "따라서 코스닥 시장 상승세는 더 진행될 수 있다"는 게 기본 견해이나 관심종목들이 장기적 보유가 가능한 지를 반드시 검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실적 호전 등 당연한 점검외 퇴출되지 않고 계속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가라는 소박한 질문부터 명확한 답을 내리라고 주문했다.

한경닷컴 박병우기자 parkb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