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금의 주식투자를 허용하는 기금관리법이 국회에서 통과됨에 따라 향후 5년간 주식시장으로 유입될 연기금 규모가 53조원에 달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장영우 UBS 서울지점 대표는 4일 "현재 연기금과 퇴직연금의 총 자산은 2백30조원에 이르며 이 가운데 주식에 투자되고 있는 자금은 15조원으로 전체의 6.5%에 불과하다"고 추정했다.

장 대표는 그러나 "주식투자 허용법안 통과로 55개에 달하는 연기금이 주식투자를 할수 있게돼 연기금의 주식비중은 예상보다 크게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최근 3년간 국민연금의 연평균 자산 증가율이 23%였다"며 "이를 감안해 보수적으로 추정하더라도 5년간 연기금의 전체 자산은 현재의 두배 수준인 4백50조원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향후 5년간 연기금의 주식투자 비중이 15%로 증가한다고 가정할 경우 주식시장으로 유입되는 자금은 53조원으로 현재 거래소시장 시가총액 4백10조원의 8분의 1 수준이 될 것이라는 게 그의 분석이다.

그는 "연기금이 향후 국내 증시를 떠받치는 주요 기관 역할을 해낼 것"이라며 "때문에 국내 증시는 과거의 높은 변동성에서 탈피해 훨씬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갈 수 있다"고 예상했다.

정종태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