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정도 단기로는 현대차(185,500 +0.82%)가 유망하고 장기적으로는 POSCO(286,500 +1.96%)가 낫다는 평가가 제기됐다. 22일 크레디리요네(CLSA)증권은 'POSCO VS 현대차' 비교 분석자료에서 일반적으로 포스코는 경기순환적 종목으로 현대차는 성장성과 브랜딩 스토리로 분류하고 있다고 전하고 2년여 기간으로 볼 때는 적절한 비유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10년정도 장기를 감안하면 현대차 원가경쟁력이 업계내에서 약화될 수 있는 반면 POSCO는 탄탄한 경쟁우위를 유지할 것으로 판단했다. CL은 "특히 기술개발 측면에서 POSCO의 업종내 경쟁력이 낫다"고 평가. 그러나 바로 주가 선호로 연결되지 않는다고 언급하고 2~3년기준 현대차의 성장 스토리는 유효하다고 강조했다.현재 투자의견은 현대차에 대해 시장상회를,포스코는 시장하회이다. CL은 "만약 달러화가 약세로 되거나 미국 소비자들이 부진하면 POSCO 방어력이 우수하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박병우기자 parkb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