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투증권은 외국인들이 美 금리인상후 추세적으로 아시아 증시 등을 상대로 비달러화 자산 매도에 나설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평가했다. 23일 하민성 대투증권 연구원은 미국 금리 인상을 앞두고 달러화 환율 강세 반전과 이에 따른 비달러화 자산 매도와 주가 하락 우려감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나 현재 미국의 대규모 경상적자와 재정적자 등을 감안할 때 금리인상이후에도 미국 정부가 당분간 달러화 약세를 좀 더 유도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하 연구원은 "美 금리인상후 캐리트레이드의 추가 청산과 중기적으로 국제자금의 미국 환류 그리고 주가 할인율 등 불리한 환경이 조성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금리인상이 추세적 달러화 강세를 가져와 지난해 아시아를 중심으로 이머징마켓에 유입됐던 국제자금의 대규모 비달러화 자산 매도를 가져올 것이라는 우려는 과도하다고 진단.국제자금의 아시아 유입 요인이 계속해서 약해지고는 있으나 지나친 부정적 시각은 삼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박병우기자 parkb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