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이 대형주를 처분하고 있는 것과 대조적으로 저평가 중소형주를 계속 매입해 주목된다. 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27일부터 5월4일까지 거래소시장에서 시가총액 상위 종목을 중심으로 2조3천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하지만 삼환기업 동부화재 대교(우) 등 13개 종목은 6일 연속 순매수했다. 외국인이 집중 매입하는 종목은 △내수 관련 중소형주(보험 건설 음식료)이면서 △PER(주가수익비율)가 낮고 △배당수익률(배당금÷주가)이 금리를 웃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저평가 내수관련주 공략 '차이나 쇼크(중국경기의 급랭 우려)' 이후 외국인은 포스코 등 수출관련 경기민감주의 비중을 대거 축소했다. 수출관련주의 실적모멘텀이 둔화될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그러나 보험 건설 음식료 등 내수업종은 '차이나 쇼크'의 영향이 미미한데다 그동안의 상승장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됐다는 사실에 주목,지속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삼환기업 중앙건설 등이 대표적 종목이다. 외국계 증권사의 한 관계자는 "중소형 저평가주에 주로 투자하는 외국계 펀드들이 최근 일시적인 외부충격에 따른 주가하락을 틈타 매수강도를 높이고 있다"고 전했다. ◆배당투자 겨냥 외국인이 사들이는 중소형주는 대부분 PER가 낮으면서도 배당수익률이 은행 이자를 웃도는 배당투자 유망주다. 4일 현재 주가와 지난해 배당금을 기준으로 한 삼환기업의 시가 배당수익률은 7.8%에 달한다. 중앙건설의 배당수익률은 10.6%,한신공영은 5.9%,가스공사 5.2%,서흥캅셀 4.8%,현대해상은 4.4%에 이르고 있다. 외국인이 8일째 순매수하고 있는 대교(우)의 경우 배당수익률이 5%에 육박하고 있다. 대교(우)의 외국인지분율은 지난 3월초까지는 전무했으나 최근 10.8%로 급증했다. 이채원 동원증권 상무는 "경기관련 대형주에 대한 외국인의 매매가 엇갈리는 것과 무관하게 재무구조가 우량하고 배당수익률이 높은 종목에 대한 외국인의 관심은 지속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