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신영증권 김창연 연구원은 에 대해 양호한 1분기 실적이 양호하나 내수성장기반 확대 측면에서는 다소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광고단가 인상과 지역생활정보 유료화가 예상되는 온라인 광고가 올해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 내수보다는 해외사업에 주목하라고 조언하고 자회사 가치를 반영해 적정가를 11만3,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매수 의견 유지. 한경닷컴 김희수 기자 hsk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