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대신증권 진영훈 연구원은 에 대해 기존 우려와 달리 2,3분기에도 1분기와 유사하게 양호한 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목표가를 58만원에서 69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전반적인 실적 규모 증가와 지속적인 실적 모멘텀 유지로 인해 연초 급등에도 불구하고 현 주가 대에서 또 한번의 레벨 업이 가능하다고 판단.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4조500억원과 3조8천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추정한 가운데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34.4%및 102.7% 증가한 58조7천억원과 14조6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투자의견 매수 유지. 한경닷컴 김희수 기자 hsk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