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의 뮤추얼펀드인 피델리티가 국내 투신사 설립을 앞두고 본격적인 조직 정비에 착수했다.

22일 피델리티는 국내 법인영업 담당으로 박지영 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박 이사는 피델리티에 합류하기 전 자딘플레밍 투자신탁회사(JP Morgan Fleming Asset Management Co.) 서울사무소 대표를 역임했다.

박 이사는 지난 1월 법인영업 본부장으로 피델리티에 영입된 김영근 상무와 함께 국내 기관 및 법인 투자가들을 대상으로 영업 업무를 전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피델리티는 마케팅 담당으로 살로먼스미스바니증권 출신 이현정씨를 영입했다.

또 씨티그룹 및 알리안츠의 직원을 스카우트해 조직을 정비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