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대만의후본(Fubon)증권사와 업무 제휴를 체결한다. 삼성증권은 이번 제휴를 통해 조사 자료를 공유하고 국제 투자자들에게 대만 증시의 주식 매매 서비스를 제공하며 후본증권사는 삼성증권의 뉴욕 영업망을 공유하게 된다. 삼성증권 법인사업본부 오명훈 전무는 "한국과 대만은 아시아의 핵심 시장으로서 외국인의 관심이 많다"고 전제하고 "이번 제휴를 통해 삼성과 후본이 폭넓은 조사 영역을 갖춤으로써 양사의 해외 영업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기자 hopem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