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시에서 기관투자가들의 비중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이에 따라 증시 안정과 상장기업 경영권 보호 등 기관 본연의 기능이 크게 퇴색된 것으로 지적됐다.

7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기관투자가의 시가총액 기준 주식보유 비중은 96년 30.7%에서 99년에는 16.9%로,다시 2002년에는 15.9%로 계속 줄어들었다.

반면 외국인은 96년 13%에서 지난해 말 36%로 늘어났다.

이는 채권 등 안전자산 선호경향이 강한 기관들이 주식투자비중을 줄이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실제 최근들어 기관투자가들 가운데 전체 운용자금중 주식투자비중이 10%도 안되는 곳이 3분의 1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관들의 매매회전율(2002년 기준)도 외국인과 시장 전체 평균치를 훨씬 넘어서 단기적 매매성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장기투자자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와 함께 2002년 말 기준 30대기업에 대한 기관투자가의 평균 보유비중은 외국인(28.3%)에 크게 못미치는 19.8%에 불과,국내 우량 상장회사에 대한 경영권 보호기능도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기관투자가의 주총 안건에 대한 찬성률이 95.5%에 달하고 있어 경영감시는커녕 '거수기'로서의 역할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기관투자가들이 대부분 1년만기 단기상품을 운용하는데다 성과평가제로 단기에 급등하는 주식을 선호하는 등 구조적인 문제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했다.

거래소는 따라서 기관투자가가 본연의 기능을 수행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기관투자가의 주식투자 확대 유도,연기금 주식투자 금지조항 삭제, 주식투자상품의 장기화 및 대형화 유도,파생금융상품의 이용 확대 등과 같은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종태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