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신탁증권은 7일 홍성일 사장을 비롯한전 임원들이 모두 1억원가량의 `부자아빠 주가지수연동(ELS)펀드'에 직접 가입했다고 밝혔다. 이들 임원은 또 관할 영업점 객장을 방문, `1일 지점장'으로 나서는 등 ELS펀드판매를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섰다. 한투증권은 업계 최초로 판매한 부자아빠 ELS펀드가 개인고객들의 호응속에 지난 1일 350억원 규모로 1차 모집이 완료됨에 따라 이날부터 오는 14일까지 전 영업점에서 2차 판매에 들어갔다. (서울=연합뉴스) 한승호기자 h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