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평가기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현재장기신용등급이 `BBB-'인 SK㈜를 '부정적 감시대상'으로 계속 분류하겠다고 1일 밝혔다. S&P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SK㈜가 SK글로벌으로부터의 영향으로 인해 경영과 자본시장 접근성에 대한 우려가 아직 남아 있다고 감시대상 분류 이유를 설명했다. S&P는 또 SK글로벌에 대한 워크아웃 프로그램 결과에 따라서 SK㈜가 SK글로벌에 대한 채권이 부실화되거나 주유소 등 SK글로벌의 자산을 떠안아야 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S&P의 김은진 신용분석담당자는 "SK㈜가 지금은 SK글로벌 문제로 인한 금융 충격을 완화시킬 여력을 갖고 있지만 부담이 더 커지면 신용등급이 하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세진기자 smi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