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증권거래를 하는 주식 투자자는 다음달 1일부터 "공인인증"이 있어야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이용할 수 있다.

공인인증은 HTS 거래시 신원을 증명하는 전자인감(신분증)으로 온라인 해킹 및 불법매매를 방지하기 위한 것.

전자서명법 및 금융감독원 방침에 따라 시범운영기간인 이달 28일까지는 공인인증없이도 온라인 거래를 할 수 있으나 3월1일부터는 반드시 공인인증이 있어야 한다.

공인인증 사용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봤다.


<>공인인증 발급받기=HTS에 로그인 할때 "공인인증 사용"을 클릭해 공인인증을 발급받으면 된다.

화면에서 지시하는대로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를 넣고 약관에 동의한 뒤 저장매체(하드디스크 or 플로피디스켓 등)을 선택하고 자신만의 "전자서명 비밀번호"를 정해 입력하면 공인인증이 완료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전자서명 비밀번호를 잊지않는 것.

3월부터는 HTS거래시 현재의 <>통신ID <>통신비밀번호에 이어 <>전자서명 비밀번호를 추가로 입력해야만 HTS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

전자서명 비밀번호는 8자리 이상의 숫자나 영문자을 이용해 만든다.


<>전자서명 비밀번호를 잊었을 때=공인인증을 재발급받는 방법밖에 없다.

공인인증서는 오는 6월까지는 무료로 발급받을 수 있으나 7월부터는 한번 발급받을때마다 1만원씩 수수료를 내야한다.

또 <>인증서가 저장된 PC를 포맷한 경우 <>인증서를 다른 PC에 저장해 놓았거나 백업 받은 플로피디스켓 등이 없을때 <>사용중인 PC 고장 등 공인인증서 사용이 불가능한 경우도 재발급받아야 한다.

공인인증서는 1년간 유효해 한해에 한번씩은 꼭 재발급받아야 한다.


<>여러 PC를 사용할 때는 "인증서 백업디스켓"을 만들자=HTS를 사용하는 PC에는 반드시 공인인증서가 설치되어 있어야만 한다.

이에 따라 회사나 가정,PC방 혹은 가정내에서 2대의 PC를 사용해 온라인 증권거래를 할 경우에는 공인인증 발급시 저장매체를 "하드디스크"로 한 뒤 "인증서 백업디스켓"을 만들거나 아예 "플로피디스켓"를 저장매체로 지정하는 것이 편리하다.

하드디스크에만 저장할 경우,PC를 옮길때마다 공인인증을 재발급받아야하는 불편이 따르기 때문이다.

공인인증서가 저장된 플로피디스켓(백업디스켓 포함)을 들고다니며 PC에 넣고 인증접속을 하면 아무 PC에서나 HTS를 쓸 수 있다.

플로피디스켓없이 다른 PC에서 HTS를 쓰기위해 인증서를 재발급받으면 예전에 받은 인증서는 사용할 수 없다.

한대의 PC를 여러명이 사용할 때에도 안전한 거래를 위해 가급적 플로피디스켓에 저장된 공인인증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은행권에서 발급받은 공인인증서는 사용할 수 없다=은행에서 발급받은 공인인증서는 증권거래에서는 쓸 수 없다.

은행권의 공인인증(금융결제원=예스사인)과 증권업계의 공인인증(증권전산=사인코리아)에서 발급한 공인인증서의 호환이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여러 증권사에서 거래할 때는 한 증권사에서만 공인인증을 받으면 모두 다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최근 증권사간의 고객정보를 입력하는 방법의 차이로 인해 호환되지 않는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으나 3월까지는 이같은 문제점이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