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이 근소한 지분율차이와 과거의 구원(舊怨)으로 "대주주간의 불안한 동거"를 하고 있는 한농화성의 "백기사"로 등장했다. 메리츠증권은 최대주주인 이 회사 김응상 사장에게 보유주식 9만주를 팔았다. 이에 따라 한농화성측은 2대주주인 동부한농화학과의 지분율 차이를 3%포인트에서 11.88%포인트로 늘려 안정된 경영권을 확보했다는 게 증권업계의 분석이다. 한농화성과 동부한농그룹간의 지분 경쟁은 지난 94년부터 시작됐다는게 증권업계 설명이다. 당시 동부그룹은 한농화성을 제외한 한농그룹의 모든 계열사를 인수했다. 한농화성은 김응상 사장이 당시에 44%를 가지고 있었고,공동창업자인 한국삼공의 우호지분(11%)을 통해 경영권을 지킬 수 있었다. 그러나 그이후 동부한농화학이 지분율을 27%대로 늘려 2대주주 자리를 차지했고 1대주주인 김 사장과의 차이도 3%포인트로 좁혔다. 이에 따라 증권업계에서는 "적대적 M&A를 추진한 적이 없다"는 동부한농화학측의 주장에도 불구하고,양측의 경영권다툼이 일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보내왔다. 그러나 지난달 9일 상장된 한농화학이 상장직후 주가급락하면서 팽팽한 지분구도가 깨졌다. 주간사 증권사가 시장조성물량을 1대주주에게 넘김으로써 일단 한농화성의 지분율이 크게 올라간 것이다. 한농화성은 메리츠증권 보유주식과 함께 다른 기관의 3만주등 총 12만주를 취득,지분율을 높일 수 있게 됐다. 한농화성 관계자는 "주가가 워낙 크게 떨어져 주가를 방어하기 위해 주식을 사들였지만 결과적으로 지분율이 늘어났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경영권이 확보됐고 더이상 매수할 경우 유통물량이 적어지는 만큼 추가매수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동부한농화학측은 "한농화성의 경영권을 확보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하지 않고 있다"며 "양측은 우호적인 관계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원기 기자 wonk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