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지전자는 28일 주가안정을 위해 외환은행과 10억원 규모의 자사주 신탁계약을 체결키로 했다.

계약기간은 내년 11월28일까지 1년이며 계약전 자사주 보유수는 119만2천462주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