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에버의 전 대표이사였던 고순종씨가 회사 정기예금을 담보로 빌린 1백37억원을 결국 갚지 않았다.

28일 윤석용 올에버 대표는 "지난 27일이 고씨가 쓴 하나은행 담보대출의 종료일이었지만 고씨가 하나은행에 대출금을 상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하나은행은 고씨의 대출금 담보로 제공된 하나은행 정기예금을 대출금과 상계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이 회사의 하나은행 정기예금 담보한도는 1백78억원이었으며 담보금액은 1백36억9천만원이었다.

박준동 기자 jdpow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