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거래소의 올 하반기 사원모집에 공인회계사 MBA 등 고급인력이 대거 몰렸다.

선물거래소는 28일 하반기 경력·신입사원 모집을 위한 서류접수 결과 총 8백여명이 지원,경쟁률이 1백 대 1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원자 가운데 국내 명문대 출신은 물론 미국 영국 일본 등 해외 대학교와 대학원을 졸업한 이가 50명이 넘었다.

국내외 MBA(경영학석사) 학위 소지자도 1백20명에 달했다.

공인회계사 20명을 비롯 △미국공인회계사(AICPA) 15명 △국제공인재무분석사(CFA) 14명 △금융위험관리사(FRM) 9명 △미국선물거래사(AP) 17명 △미국변호사 1명 등 공인자격증 소지자가 2백여명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선물거래소 관계자는 "여성지원자도 1백20명에 달했다"고 말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