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의 지주회사인 LGCI[03550]와 LGEI[02610]가 내년 3월 1일자로 ㈜LG로 합병한다.

양사는 28일 각각 이사회를 열어 지주회사로서의 경영효율성과 시너지효과 극대화를 위해 합병키로 하고 내년 1월29일 합병승인을 위한 임시주주총회 개최, 내년 3월1일자 합병 등의 합병추진 관련 절차들을 결의했다.

또 두 회사가 각각 50%씩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LG MRO도 이날 이사회를 개최해 사옥 및 출자자산 부문을 분할, LG트윈타워 및 LG강남타워, LG칼텍스정유 주식 15.8%를 LGCI에 합병키로 결정했다.

이로써 LGCI는 LG를 대표하는 지주회사로서 사옥자산을 보유하게 된다.

합병방법은 LGCI가 LGEI를 흡수하고 LG MRO는 사옥 및 출자자산 부문을 분할, LGCI에 합병하는 형태다.

LGCI 및 LGEI의 합병비율은 보통주의 경우 LGEI 주식 1주당 LGCI의 주식1.8282주이고 우선주의 경우 LGEI 주식 1주당 LGCI의 주식 1.5572주이다.

또 이번 합병결의로 LGCI는 LG MRO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됐으나 LG MRO의 분할합병에 따른 신규주식 발행은 하지 않기로 했다.

이번 합병결의에 따라 합병법인의 발행주식 총수는 2억6천16만8천555주, 자본금은 1조3천8억원이며 자산은 6조 2천억원, 자기자본은 4조 6천억원 규모로 부채비율35% 수준의 우량한 재무구조를 갖추게 된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합병에 따라 통합지주회사가 되는 존속법인인 LGCI상호를 ㈜ LG로, 영문상호는 LG Corp.로 결정했다.

㈜ LG의 이사회는 구본무 LG회장, 허창수 LG건설 회장, 성재갑 LGCI 부회장, 강유식 LG구조조정본부장 등 4명과 김진현 전 과기처장관, 구자정 전 하나증권 회장,김용진 안건회계법인 고문, 신영수 연세대 교수 등 사외이사 4명으로 구성된다.

LG는 이번 이사회 결의에 따른 합병절차가 마무리되면 `지주회사체제'라는 차별화된 기업지배구조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1등 LG달성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즉 `출자부문'과 `사업부문'을 분리해 계열사간 순환출자구조를 해소, 지주회사는 출자를 전담하고 사업자회사들은 출자에 대한 부담없이 고유사업에만 전념할 수있는 지배구조를 갖추게 된 것이다.

LG관계자는 "이번 합병을 통해 LG는 국내 대기업그룹 가운데 최초로 `지주회사체제'를 도입, 기업지배구조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한국 기업경영사에큰 획을 긋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서울=연합뉴스) 유경수기자 yks@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