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50 종목들이 보유하고 있는 현금성자산 규모가 지난해에 비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증권시장은 28일 코스닥50 종목 중 금융업 4개사를 제외한 46개사의 3분기말 기준 현금성자산이 총 2조5천28억원으로 작년 말 2조6천676억원보다 6.2% 1천648억원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순운전자본은 14.1% 증가했다.

순운전자본은 통상 유동자산에서 유동부채를 뺀 값을 말하지만 이번 분석에서는매출채권과 재고자산을 합산한 뒤 매입채무를 차감하는 방식으로 구했다.

또 유형자산 및 투자유가증권의 변동이 상대적으로 큰 KTF, 강원랜드, LG텔레콤,아시아나항공을 제외한 42개사의 경우 현금성자산 감소율이 3.0%인 반면 순운전자본증가율은 40.9%로 나타나 코스닥50종목 중 상대적으로 자산규모가 작은 기업들이 설비투자보다 영업확대에 보다 치중한 것으로 분석됐다.

46개사의 시가총액대비(26일 종가기준) 현금성자산의 비율은 13.4%로 나타났고자산총액 대비 비중은 10.1%였다.

종목별로는 새롬기술이 시가총액대비 현금성자산의 비중이 91.4%로 가장 높았고핸디소프트(86.5%), 아시아나항공(77.6%), 현대정보기술(64.1%), 로커스(56.0%) 등도 높은 비율을 보였다.

자산총액대비 현금성자산 비율은 엔씨소프트(74.5%), 국순당(68.3%), 새롬기술(58.6%), 옥션(57.1%), 액토즈소프트(56.8%) 등의 순으로 높았다.

(서울=연합뉴스) 신호경기자 shk99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