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는 28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KT아이컴 지분 인수대금 확보차 ABS(자산유동화증권) 5,134억원, CB(전환사채) 3,700억원 등 총 8,800억원 규모의 자금조달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경준 사장은 “이번 자금조달 계획 확정을 바탕으로 지난번 공개매수와 KT보유 KT아이컴지분에 대한 정보통신부의 지분이전 승인을 받을 경우 사실상 총 87.3%의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주가상승으로 KT아이컴과의 소규모 합병방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ABS는 단말기 매출채권을 매각해 이를 기초로 발행되며 3,700억원의 전환사채 중 3,362억원은 KT에, 338억원은 굿모닝증권에 사모방식으로 배정된다. 표면금리와 만기보장수익율이 각각 1%와 3%로 전환가액은 37,200원(기준 주가인 33,500원에 11%의 프리미엄)이며 발행 1년 이후에 KTF 보통주식으로 전환가능하다

KTF 재무실 홍영도 상무는 “이번에 조달된 자금은 12월 3일 지급 예정인 KT아이컴 주식 매입대금 지급에 활용할 계획"이라며“12월중 가급적 조기에 합병을 선언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한정진기자 jj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