셋톱박스 제조사 ㈜휴맥스(대표 변대규)는 일본미쓰비시 그룹의 위성통신 회사인 우주통신에 셋톱박스를 수출키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250만달러 규모로 휴맥스는 내달부터 NA-3710 STB제품을 공급하게 된다.

휴맥스 관계자는 "외국기업에 폐쇄적인 일본의 위성방송 서비스업체에 외국기업으로는 처음으로 휴맥스가 제품을 공급하는 것"이라며 "향후 일본 수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훈상기자 hskang@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