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중 동원증권 연구원은 28일 은행주에 대한외국인 매도는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외국인의 은행주 매도는 은행 수익성의 부분적 악화에 대한 반응이지 안정성에대한 근본적 회의에 따른 것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가계대출의 부실화 위험이 높지 않은 것으로 봤다.

그 이유로 외환위기와 같은 금융위기가 아니라면 부동산가격이 급락할 가능성은크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 내년 실업률이 크게 올라가거나 소득이 극단적으로감소할 가능성도 높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계대출은 기업대출에 비해 리스크관리가 쉬우며 떼일 염려도 없다고 말했다.

앞으로 은행주는 투자심리를 가를 수있는 만큼 이 업종의 움직임에 주목해야 한다고 그는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기자 keunyou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