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가 3일간의 연쇄폭락을 마치고 급반등했다. 장끝무렵 상승폭이 조금 줄었지만‘잔뜩 흐림’이었던 시장 분위기에서 다소나마 햇살이 보이게 만들기에 충분한 하루였다. 6일(현지시각) 뉴욕증시는 연방준비제도위원회(FRB)의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점점 커지고 약세를 보이던 달러화가 강세로 돌아서면서 3대지수 모두 초강세를 보였다. 장중한때 300포인트이상 올랐던 다우지수는 230.46포인트(2.87%) 오른 8,274.09로 8300선에 바짝 다가섰다. 나스닥은 무려 53.54포인트(4.44%) 치솟은 1,259.55를 기록했고 S&P500도 859.57로 24.97포인트(2.99%) 올랐다. 하지만 폭등세에 비해 거래량은 많지 않았다. 뉴욕증권거래소 와 나스닥 각각 15억주를 간신히 웃도는등 지난 6월이후 평균수준보다 20% 가량 적은 편이었다. 월가 전략가들은 “최근 3일간의 폭락세에 대한 반발심리가 이날 상승을 촉발시켰다”며 “여기에 금리인하 기대감이 확산되면서 채권시장으로 쏠리던 자금이 주식시장으로 돌아오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이날 리만브라더스가 골드만삭스 도이치방크등에 이어 월가에서는 4번째로 연준리가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공식 견해를 내놓기도 했다. 이날 증시를 금융주가 이끈것도 금리인하장세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금리인하의 수혜주로 인식되고 있는 금융주는 최근 엔론파장으로 위축된 시티은행과 JP모간체이스의 주식을 각각 5.83%와 6.30%씩 끌어올렸고 아메리칸익스프레스도 5.40% 올랐다. 싯가총액기준 세계최대 기업인 GE가 4.77% 상승했으며 내년부터 스톡옵션을 경비로 처리하겠다고 밝힌 GM도 2.59% 올랐다.다우 30종목중에는 맥도널드 코카콜라 SBC커뮤니케이션 등 3개 종목만이 하락했다. 기술주는 장마감후 분기실적 발표예정인 시스코시스템스가 6.07% 치솟는등 장을 주도했다. 시스코는 실제 장 마감이후 2분기 수익이 주당 14센트로 전문가들의 예상인 12센트를 웃돌았다고 발표했다.시스코효과로 동종업종인 주니퍼네트워크스(10.81%) 텔렙(17%)등이 초강세를 보였다. 반도체주들도 인텔이 7.87% 오른등 일제히 반등했고 마이크로소프트와 오라클이 각각 3.82%, 3.55%씩 오르는등 대형 기술주들도 강세였다. 한편 세계 최대의 미디어기업 AOL타임워너은 AOL부문의 CEO로 조나단 밀러를 임명한다고 발표했으나 주가는 0.50% 하락했다. 뉴욕=육동인 특파원 dongi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