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 한국은행 총재는 5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은행간 단기금리인 콜금리를 현수준인 4.25%로 동결키로 결정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4분기 성장률은 1분기(5.7%)보다 상당히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총재는 또 "환율 하락에 대처능력 갖추고 있다"며 "환율하락이 경기회복에 장애되면 대책 수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