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경제연구소 김병국 애널리스트는 5일 하나투어에 대해 '어닝 서프라이즈"(Earning Surprise)가 지속되고 있다며 목표주가 2만400원에 매수 투자의견을 제시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하나투어가 경기회복에 따른 소비심리 회복과 연휴 일수 증가,해외법인 강화를 통한 경쟁력 확보, 자회사인 하나투어리스트를 활용한 광고 활동강화 등에 힘입어 올해 예상치인 영업이익 60억5천만원, 순이익 54억8천만원 달성이무난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홍기자 jaehong@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