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권사들의 작년 영업실적이 6천710억원의 흑자로 반전됐다.

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01 회계연도(2001.4∼2002.3)중 국내 44개 증권사의 당기순익은 6천710억원으로 2000 회계연도 3천859억원 손실에서 흑자로 돌아섰다.

특히 이번 결산때 한꺼번에 반영한 CBO 후순위채 등 부실채권의 평가손실 6천275억원까지 합할 경우 이익규모는 1조3천억원에 달한다.

회사별로는 LG투자증권이 1천366억원의 순익을 기록했으며 동원 801억원, 삼성574억원, 대우 514억원, 굿모닝 511억원, 신영 484억원 등 모두 28개사가 흑자를 달성했다. SK(-174억원), 동양(-164억원), 살로먼스미스바니(-29억원) 등 3개사는 적자를 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