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증권 김세중 애널리스트는 5일 증시가 반등의 조건을 갖추어가고 있다며 반등시 유리한 종목은 단기 급락주, 원화강세 수혜주,은행주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애널리스트는 "급락 대표종목군은 코스닥에 많다"면서 "코스닥종목은 하락폭이 현재 큰데다 프로그램 매매의 영향이 큰 상황에서 강한 면목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또 원.달러환율 하락 수혜종목군으로 전력, 화학, 기계, 가전, 제지, 통신서비스를 꼽았고 외국인들이 전기전자를 매도하면서 하루도 빠짐없이 순매수를 늘려온 금융주, 특히 은행주에 관심을 가질 때라고 조언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홍기자 jaehong@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