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국내 증권사들의 영업실적이 주가상승에 힘입어 6천878억원의 흑자로 반전됐다.

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01 회계연도(2001.4∼2002.3)중 국내 44개 증권사의당기순익은 6천878억원으로 2000 회계연도 3천859억원 손실에서 흑자로 돌아섰다.

특히 이번 결산때 한꺼번에 반영한 CBO 후순위채 등 부실채권의 평가손실 6천275억원까지 합할 경우 이익규모는 1조3천억원에 달한다.

부문별로는 증권사의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은 3조9천926억원으로 전 회계연도보다 8.4% 감소한 반면 상품유가증권 매매.평가순익은 634억원으로 전 회계연도 1조1천813억원의 손실에서 이익으로 전환됐다.

그러나 증권사들이 여전히 위탁매매 수수료 의존도가 큰데다 인수.주선 수수료와 수익증권 수수료 수익은 전회계연도 대비 각각 10%, 9.5% 줄어들어 투자은행으로서 역할은 아직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별로는 LG투자증권이 1천366억원의 순익을 기록했으며 동원 801억원, 삼성574억원, 대우 514억원, 굿모닝 511억원, 신영 484억원 등 모두 28개사가 흑자를 달성했다. SK(-174억원), 동양(-164억원), 살로먼스미스바니(-29억원) 등 3개사는 적자를 냈다.

전환증권사중 대한투신증권은 704억원, 한국투신증권은 590억원의 당기순익을,현투증권(-2천387억원), 제일투자(-188억원) 등 3개사는 손실을 기록했다.

17개 외국증권사 국내지점은 전회계연도 대비 28.1% 늘어난 2천914억원의 순익을 냈는데 CSFB, 모건스탠리, 메릴린치 등 14개사는 흑자를, ING베어링, 바클레이즈캐피탈 등 3개사는 적자를 보였다.

한편 지난해 주식 사이버거래대금은 전체의 67.2% 1천232조원으로 전년대비 0.9% 포인트 증가했는데 이는 증권사의 위탁매매 수수료 수입감소에 큰 요인으로 작용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