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증시(ECN)에서 하이닉스반도체가 거래량과 매도잔량 1위를 기록했다.

전체 거래대금이 18억원에 불과해 시장 개설 이후 두번째로 적었다.

5일 한국ECN증권에 따르면 정규시장에서 이틀째 하한가를 기록한 하이닉스는 가장 많은 6만7천여주가 거래됐다.

'팔자' 주문이 5백60만주나 쌓였다.

한글과컴퓨터는 4만주 이상의 '팔자' 주문이 쌓여 매도잔량 2위에 올랐다.

한국토지신탁과 국민은행에도 매도주문이 많았다.

반면 금양 한국합섬 신성이엔지 백산 등에는 '사자' 주문이 쌓였다.

금양은 매수잔량이 30만주를 넘었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