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는 5일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세이클럽의 5월 아바타 매출이 전월에 비해 60% 증가한 19억1천7백만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아바타 유료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월간 매출로는 최대규모다.

하루 매출도 4천만원선이었던 것이 지난달에는 6천만원으로 50% 가까이 증가했다.

지난달 19일에는 하루 매출이 8천만원을 넘어서기도 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매출 호조는 최근 웹메일 서비스가 개편되고 메신저,모바일 등 신규서비스가 시작되면서 사용자가 급증한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실시간 최고 동시 사용자수는 신규서비스 개시 이전 16만명 수준에서 5월에는 25만명으로 56% 증가했다.

한달 동안 실제로 유료 아이템을 구매한 월 구매고객도 4월 27만3천명에서 5월에는 34만8천명으로 27% 늘어났다.

아바타 매출 호조세는 이달 들어서도 이어지고 있다.

네오위즈는 지난 1,2일 이틀간 실시간 최고 동시 사용자수가 27만명을 기록했으며 하루 매출도 1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LG투자증권 이왕상 애널리스트는 "아바타 부문 매출이 평균 11~12억원에서 20억원으로 급증한 것은 아바타가 지속가능한 수익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6,7월에도 증가추세가 계속 이어질 경우 투자의견 상향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애널리스트는 "네오위즈는 5백80억원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는데다 세이클럽의 가치도 1천억원 정도로 추산돼 순자산가치만 따진다 해도 주가가 너무 낮다"고 말했다.

네오위즈는 초기 주력사업인 원클릭의 성장성이 둔화되면서 영업측면의 모멘텀이 없다는 이유로 주가가 지속적으로 하락해 왔다.

송대섭 기자 dss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