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용평가는 현대카드의 제2회 무보증 회사채 신용등급을 A-로 평가하고 기존 무보증 회사채 신용등급도 A-로 유지한다고 5일 밝혔다.

한신평은 현대카드의 차입금과 회사채 규모가 1/4분기말 현재 5,400억원 내외에 이르지만 카드자산 및 현금성 자산, 추가 회사채 발행 한도 등을 감안할 때 재무적 위험은 낮다고 판단했다.

향후 일정기간 회원모집 및 관련 인프라 구축이 힘들 것으로 예상되나 현대차그룹 및 현대그룹 계열사를 주축으로 한 안정된 영업기반을 확보한다면 양호하게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양영권기자 heem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