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이 삼성전자 비중을 확대하며 매수우위로 돌아섰다.

5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외국인은 950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삼성전자 435.4억원, LG화학 2217.1억원, 신한지주 101.5억원, 삼성전자1우 88.3억원, SK 84억원, LG전자 44.5억원 등에 매수우위를 보였다.

반면 외국인은 SK텔레콤 111.7억원, 현대차 106.8억원, 삼성전기 94.9억원, 국민은행 62.3억원, LG생활건강 28.5억원, 삼성증권 18.1억원 등을 처분했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