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반도체 채권은행은 이 회사에 최고재무담당자(CFO)를 파견해 재무와 관리 등 주요 경영사항을 직접 관장한다.

하이닉스는 5일 이사회를 열고 오는 7월24일 임시주주총회를 개최,이사진을 새로 구성하기로 했다.

이사회에 참석한 채권단 관계자는 "은행 관계자중에서 CFO를 선임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전환사채(CB)를 출자전환해 80% 이상의 지분을 확보한 채권단은 현재 10명인 이사수를 7명 안팎으로 줄이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이에 따라 박상호 하이닉스 사장은 메모리 생산과 영업 등의 사업을 주로 관장하고 CFO가 재무관리와 구조조정 등을 주도할 전망이다.

이미 은행의 자금관리를 받고 있는 하이닉스반도체는 은행의 직접 관리체제에 들어가게 된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또 소액주주들이 주장해온 집중투표제 도입방안을 주총안건으로 상정하기로 했다.

하이닉스는 7월초 이사회를 한번 더 열어 이사후보들을 확정할 예정이다.

김성택 기자

idnt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