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권사들은 증시 활황에 힘입어 지난해 6천7백10억원의 흑자를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감독원은 5일 국내 44개 증권사의 2001 회계연도(2001년 4월∼2002년 3월) 영업실적을 분석한 결과 6천7백10억원의 당기 순이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결산에서 증권사들이 한꺼번에 반영한 CBO 후순위채 등 부실채권의 평가손실 6천2백75억원을 감안하면 전체 이익 규모는 1조3천억원에 달한다.

증권사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은 3조9천9백26억원으로 직전 연도보다 8.4% 감소했다.

반면 증권사가 직접 투자하는 상품유가증권 매매·평가이익은 6백34억원을 기록,직전 1조1천8백13억원 손실에서 이익으로 전환됐다.

증권사별로는 LG투자증권이 1천3백66억원의 순이익을 거둔 것을 비롯 동원(8백1억원) 삼성(5백74억원) 대우(5백14억원) 굿모닝(5백11억원) 신영(4백84억원) 등 28개사가 흑자였다.

박기호 기자 khpar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