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축구대회를 앞두고 노동계의 총파업 방침으로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중공업계의 올해 임.단협도 불안한 출발 조짐을 보이고 있다. 21일 중공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의 경우 사별교섭에 앞서 집단교섭을 요구하는 노동조합과 이에 반대하는 회사의 갈등으로 양측이 아직까지 본격적인 임단협을 시작하지도 못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지난해 협상에서 올해부터 집단교섭 체제로 전환키로 합의, 현재 금속노조 소속 경남 1지부 사업장 대표들이 총 8차례에 걸쳐 협상을 진행했으나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2개 회사만 협상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산중공업 노조는 이와 관련, 민주노총이 올해 임단협이 결렬된 사업장을 중심으로 22일부터 돌입할 예정인 총파업에 참가키로 결정, 사측을 더욱 예민하게 만들고 있다. 사측은 "현재 두산중공업의 복지수준이 경남 1지부 다른 기업들에 비해 월등히 나은 상황에서 이들 기업과 함께 교섭을 벌일 수는 없다는 것이 회사측의 방침"이라며 "특히 집단교섭은 쟁의행위 대상이 아닌만큼 이를 빌미로 벌이는 파업은 명백한 불법"이라고 강조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7일 노사 상견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협상에 돌입했으나 협상 장소를 어디로 할 것이냐를 두고 노사가 의견차를 보이면서 시작부터 마찰을 빚고 있다. 노조측은 지난달 초 조선소 내에서 발생한 노사 폭력사태로 인해 집행간부 5명이 구속되고 수석 부위원장도 현재 체포영장이 발부돼 옥포성당에서 거점투쟁을 벌이고 있어 성당에서의 교섭을 요구한 반면 사측은 이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 노조는 특히 사측이 지난달 폭력사태와 관련해 노조를 상대로 낸 고소.고발을 취하할 경우 사측의 요구를 수용하겠다며 압박하고 있는데다 이번 임단협에서도 폭력사태의 원인이 됐던 협력업체 직원 고용 및 산업재해 문제 등을 주요 쟁점으로 삼는다는 방침이어서 협상이 쉽지 않을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도 지난 7일 사측과 상견례를 갖고 비정규직 노동자 처우 개선, 해고자 복직, 기본급 대비 임금 11.05% 인상 등을 주요 쟁점으로 지금까지 4차례에 걸쳐 협상을 진행했으나 아직까지 뚜렷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기자 y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