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주식시장(ECN)에서 하이닉스반도체로 거래가 집중되면서 '팔자' 주문이 몰렸다.

30일 한국ECN증권에 따르면 이날 매각 승인안이 부결된 하이닉스에 2백47만여주의 매도 잔량이 쌓였다.

하이닉스는 거래량(1백42만주)과 거래대금(13억6천만원)도 가장 많았다.

전체 거래량의 78%를 차지했다.

일진(5만3천주) LGEI(2만7천주) 외환은행(8천5백주) 등에도 매도 잔량이 많이 쌓였다.

반면 동국제강이 가장 많은 20만주의 매수잔량을 기록했다.

신원(7만주) 씨엔씨엔터프라이즈(5만1천주) 아시아나항공(5만주)이 뒤를 이었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