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반도체 이사회의 '마이크론 매각안 거부' 결정으로 정부 관계자들의 마음이 급해졌다.

그러나 정부로서 당장 뾰족한 대응 수단이 없다는 점이 고민이다.

하이닉스에 대한 정부의 생각은 대충 세가지다.

△협상 재추진도 가능하다 △독자 생존이 쉬운 일은 아니다 △'시장원리'에 따른 처리와 구조조정(부실기업 매각) 원칙에 예외를 둘 수 없다는 것이다.

재경부쪽에서는 조심스럽게 재협상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마이크론 대변인이 30일 "아직 협상이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다"라고 말한 것도 이같은 분위기를 뒷받침하고 있다.

재경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협상 재추진은 분명 성공을 장담하기 어려운 문제"라면서도 "채권단이 경영진을 교체한 뒤 협상을 재추진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사회가 거부해 협상이 무산된 만큼 주식으로 전환 가능한 채권(CB.전환사채)을 상당부분 갖고 있는 채권단이 결정만 내릴 경우 얼마든지 가능한 시나리오라는 얘기다.

그러나 하이닉스 문제를 담당해 온 금감위에서는 일단 '원칙적인 처리'를 강조하고 있다.

이근영 금감위원장은 30일 "향후 채권단 모임에서 대책이 논의되겠지만 지난 29일 채권단 회의에서 '하이닉스 이사회 부결시 채권은행들로서는 시장원리에 따라 원칙대로 처리할 수밖에 없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독자생존이든 법정관리든 채권단이 채권 회수가 가장 유리한 방향으로 해법을 추진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경제논리 외적인 금융지원은 어려울 것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전윤철 경제부총리와 이근영 금감위원장은 30일 저녁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만나 대책을 논의했다.

금융당국의 실무 관계자는 "채권단 주도로 독자생존을 모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재매각 추진도 배제할 수는 없지만 독자생존이 어렵다면 청산이나 법정관리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채권단은 하이닉스에 대한 추가지원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허원순.박수진 기자 huh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