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 매각안 부결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마이크론이 수정안을 제시할 경우 협상테이블에 다시 앉을 수 있다고 시사했다.

금융감독위원회 고위 관계자는 30일 "전적으로 마이크론측의 의지에 달려있지만 마이크론측이 수정안을 제시해온다면 재협상의 여지는 남아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사회의 매각안 부결로 매각협상이 사실상 결렬됐지만 마이크론측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각안을 수정해 재협상할 의사를 타진해온다면 이에 응할 수도 있다"며 재협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마이크론의 신 마호니 대변인도 하이닉스 이사회의 매각안 부결에 대해 "하이닉스와의 협상이 결렬됐다고 즉각적으로 말할 순 없다(We cannot immediately say talks with Hynix are off)"고 밝혔다.

금감위 관계자는 또 "하이닉스측이 채권단의 신규자금 지원없이도 연말까지 독자적으로 운영할 자금이 있다고 밝혀온 바 있다"며 "그러나 첨단산업의 특성상 신규투자없이 영업망만을 유지한다는 것은 별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기자 joo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